Article 팩토리 전체보기
Article 전체보기
아이는 세 명, 결혼 경험은 없어요
영화 [꼬마천재 테이트] 남편의 직장동료 숀은 뉴에이 출신의 뉴질랜드인이다. 얼마 전, 주말 바비큐 파티에서 연실 싱글거리던 그는 주변 친구들이 모인 자리에서 중대발표를 했다. “나도 이제 아빠가 된다!” 분명, 같은 또래의 남자 친척들과 모여 사는 싱글 이라고 들었는데 이게 무슨 소린가. 사연인즉 이랬다. 약 6개월 전 클럽에서 우연히 고향 친구를 만난 숀은 그날 밤 술을 진탕 마시고 그녀와 함께 밤을 보냈다. 휴가를 마친 그녀는 뉴에이로 돌아갔고, ..
팍시러브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587클리핑 2
난 너도 좋고 너도 좋아해 - 바이섹슈얼
미드 [looking]   내 룸메이트 형에 관한 이야기다. 룸메이트 형은 전형적인 꽃미남 스타일이었다. 목소리는 약간 하이톤에 키도 크고 피부도 하얗고 이목구비도 또렷했다.   형한테서 약간 보이쉬한 여성의 느낌을 받았던 적이 몇 번 있었다. 말 실수를 할 때 보통 형들처럼 일방적으로 화내거나 쿨하게 넘어가지 않고 세심하게 어떤 점이 잘못되었고 논리 정연하게, 가끔 피곤할 때가 있지만 어쩔 때는 일반 여자들보다 더 섬세하고 민감한 부분이 있어서 내가 디자인..
8-日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73클리핑 2
쪽지만 남긴 그녀와의 마지막 섹스 1
영화 [페스티벌]   사진을 찍는 것보다, 왜 그 사진이 그렇게 보이느냐에 대해 관심이 많았던 저는 한 사진 단체에 가입하게 됩니다. 사진 자체가 돈 많은 사람의 취미, 뭐 그들만의 취미, 그런 느낌이 강해서 고급스러워 보이는 분들이 굉장히 많았어요. 전 핫셀블라드라는 6*6 사이즈의 정방 중형 하나 딸랑 들고, 월급 쥐어짜가며 아등바등 따라갔죠.   한 일주일쯤 지났나? 청담동 며느리같이 생긴 어떤 여성 분이 새로 가입합니다. 근데 눈에 들어오는 건 가슴뿐이..
레드홀릭스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65클리핑 2
섹스를 알게 해준 연하의 그 녀석 1
영화 [사랑니]   25살 때 일이다. 남자친구와 꽤 오래 연애했는데 이 무렵 헤어짐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 같다. 물론 헤어짐을 직감하는 사람이 흔치 않다지만 나와 그 사이가 서서히 금이 가고 있던 것을 느꼈던 것 같다. 그러던 중 페이스북에 고등학교를 졸업하면서 연락이 끊겼던 알고 지내던 후배가 친구 추천 목록에 떴다. 그 후배는 나와 다른 고등학교에 다녔다. 나는 고등학교에서 댄스 동아리를 했었는데, 동아리에서 내 직속 후배가 그 연하남과 친구 사이었고, 우..
레드홀릭스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10클리핑 2
새벽 섹스
드라마 [시티헌터]   그녀의 방. 새벽녘이라지만 얇은 커튼 사이로 날이 밝아 옵니다. 밝아진 방안에서 눈을 떠보니 5시 30분입니다. 잠들기 전의 섹스를 기억이라도 하는 듯, 아기처럼 살포시 웃음 띤 얼굴을 바라봅니다. 그리곤, 베개도 없이 내 팔을 베고 있는 그녀를 야릇하게 쳐다보다, 자연스레 일어나서 껄떡대고 있는 녀석에게 그녀의 손을 가져다 놓습니다.   어느 사이 잠에서 깨어난 그녀의 부드러운 손놀림. 녀석이 제대로 흥분하기 시작할 즈음, 손은 어느..
레드홀릭스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09클리핑 2
원나잇의 적 - 발기부전과 조루에 대하여
영화 [사랑의 가위바위보] 이 주제를 적으면서 드는 생각은, 역시 '다음 세상에는 여자로 태어나고 싶다.'였습니다. 왜냐? 일단 발기 부전과 조루에 대해서 걱정할 필요가 없으니까요. 물론 '여자 조루'라는 단어에 대해 짚어 볼 수는 있겠지만, 일단 여성은 지속해서 오르가즘을 안고 갈 수 있으니, 오히려 단점이라고 보기에는 힘든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남성의 신체 중에서 가장 길게 튀어나온 이 성기라는 부분은 해면체라는 스펀지 구조의 혈액 저장..
레드홀릭스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576클리핑 2
달콤했던 첫 카섹스의 추억
영화 [맛있는 불륜 - 택시] 여느 때와 다름없이 알콩달콩 평범하게 데이트를 즐기고 집에 바래다주는 길이었습니다. 저희는 1년밖에 안 된 커플이었기에 항상 헤어짐은 아쉬웠죠. 하지만 아쉬움은 아쉬움인 것이고 참을 건 참아야 했습니다. 여친은 부모님과 같이 살고 있었고 저는 기숙사를 살고 있어서 헤어져야만 했으니까요. 보통 헤어지는 시간은 09~10시쯤이었습니다. 그날은 평소보다 1시간 정도는 일찍 집 앞으로 왔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주차할 만한 곳이 마땅치 않..
레드홀릭스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455클리핑 2
연예인을 닮았던 그녀 3 (마지막)
연예인을 닮았던 그녀 2 ▶ http://goo.gl/nPyEzj   영화 [멜리사 P.] 문을 열자마자 기다란 테이블 양쪽으로 노래방 아가씨로 추정되는 여자들과 호빠 선수로 추정되는 남자들이 서로의 파트너를 정해 이제 막 술잔을 기울이는 상황으로 파악되었다. 나의 그녀는 상석에 앉아 있었다. 그 공간의 남자들은 또래였으며, 여자들 몇몇을 제외하곤 연상으로 보였다. 날 보며 해맑게 웃는 그녀를 보니 이 모든 불편한 상황도 나름 괜찮단 생각이 들었다. 술잔이 왔다 갔..
레드홀릭스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5071클리핑 2
봉이 김선달
영화 [봉이김선달]   화려한 언변과 뛰어난 기지로 강물을 팔았다는 봉이 김선달의 연애담은 과연 어떠했을지 궁금하지 않은가. 풍문으로만 떠도는 이야기를 모아모아 그의 여자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   여자의 몸이 상상의 시작과 끝이라는 이치를 그는 약관의 나이에 깨달았다지. 또 여자의 속내는 피부에 숨겨져 있다는 사실 또한. 마성의 매력남으로 조선 땅을 동분서주했을 봉이 김선달의 활약상을 잠시 들여다 보자.   '선달'은 과거에 급제하고도 ..
이설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3452클리핑 2
[금단의 기술] 멀티 홀드 핑거링
영화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   이 기술은 섹스 중수 미만에게는 권하지 않는다. 여성의 질 내 손가락을 삽입하는 것에 있어 익숙하지 않아 상처를 내기 쉽기 때문이다. 이는 곧 질 내 감염으로 이어져 통증을 일으키게 되므로 기본적으로는 질 내 충분한 애액의 유용과 허공에서 휘젓듯 부드럽게 손가락 스윙을 할 수 있다는 전제로 시작한다. 어설프게 흉내 내면 안 하느니만 못하게 된다는 점을 명심하고, 안 맞는 것 같다고 여겨지면 우선 글로만 배워두자.   멀..
레드홀릭스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0706클리핑 3
연예인을 닮았던 그녀 2
연예인을 닮았던 그녀 1 ▶ http://goo.gl/n4oMw9 영화 [S 러버]   뜨거운 욕정으로 변해 버린 내 혀 놀림은 그녀의 목덜미를 감싸 안으며 선제공격에 들어섰다. 목선을 타고 올라가며 귓불을 깨물기도, 귓구멍을 핥아도 본다. 반대편 귀도 훔쳐본다. 목선을 타고 내려오며 쇄골도 음미해보고 봉긋 솟아오른 젖가슴을 혀로 타고 올라가며 아주 살짝 젖살을 깨물어 본다. 선홍빛 유두 주변을 혀로 돌려 가며 애태워 본다. 곧게 솟은 유두를 입술로 감싼다.   한 ..
레드홀릭스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706클리핑 2
자동차 시트를 적셔버리다 2 (마지막)
자동차 시트를 적셔버리다 1 ▶ http://goo.gl/rr5GX3 영화 [비밀애]   혀끝까지 빨아들이는 키스를 받아들이고 있을 때, 그의 손이 자연스럽게 허리를 감아 왔다. 조금 당황하긴 했지만, 뭔가 그때 나도 '이 사람과 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기에 거부하진 않았다. 물론 상대방이 누구냐에 따라 달랐겠지만 그 상황에서 거부할 수도 있고 "뭐지? 왜 진도를 더 빼?" 하겠지만, 그 사람은 왠지 모르게 그냥 그다음까지 쭉 나가고 싶단 생각..
레드홀릭스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8419클리핑 3
경환이 형과 함께한 목요일
영화 [아스타라비스타] 집에 프린터가 없다. 그리고 엄마의 심부름이 중복된 목요일이다. 그렇게 나는 오랜만에 나들이에 나섰다. 엄마 심부름을 하고 중증장애인센터로 갔다. 집에 프린터가 없어, 센터에서 클라우드로 옮긴 문서파일을 열고 인쇄했다. 나는 그 센터에 가면 편안함을 느낀다. 다른 단체도 가보았지만 알 수 없는 거리감을 많이 느낀다. 목요일은 직원분들과 회원분이 거의 없었다. 근데 경환이 형이 있었다. 그래서 가까이 다가가 친한 척을 했다.  경환..
투비에이블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734클리핑 2
아침에 건너와
미드 [두 남자와 1/2]   새벽 3시. 자리에 누워 하루를 잠시 정리해 본다. 징글징글하게 마음을 불편하게 하는 투자자 생각, 직장 동료들 생각, 그리고 조금 전까지도 통화했던 그녀에 대한 생각과 그녀가 성의껏 보내 준 여러 장의 사진을 다시 한 번 살펴보고 나니 시간이 제법 늦어 버렸다. 암막 커튼을 닫아 한 줌 빛도 들어오지 못하게 닫아 버리고, 눈을 감는 순간 문자가 온다. 이 시간에 문자를... 녀석임이 분명했다. 녀석은 내가 업무 때문에 카톡은 가끔 안보거나..
레드홀릭스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6762클리핑 2
자동차 시트를 적셔버리다 1
드라마 [최고다 이순신] 지난주부터 연락하고 지냈던 남자가 있었다. 서로 장난스럽게 채팅하면서 대화를 나눴었다. 눈만 보여 주기, 혹은 코만 보여 주기, 눈썹, 잠옷 등 신체 일부분 사진을 주고받으면서 전체적인 상대방의 인상도 상상해 보았다. 자신이 키우는 반려묘를 보여 주며 대화를 나누었을 때는 섹드립이 없어서였을까? 오랜만에 편하고 설레는 감정을 느꼈다. 그는 섹스에 대한 이야기만 꺼내는 것이 아니라 내가 편할 수 있도록 신경 써줬고, 나 역시도 그렇게 하..
레드홀릭스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6180클리핑 2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